[갤럭시 언팩] 갤럭시 5형제로 빛난 '랜선' 현장…“경험을 혁신한다”(종합)
[갤럭시 언팩] 갤럭시 5형제로 빛난 '랜선' 현장…“경험을 혁신한다”(종합)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08-06 02:48:48
  • 최종수정 2020.08.06 0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첫 온라인 '언팩'…유튜브 수십만명 시청 등 전 세계 이목 집중
노태문 "노트20 중심 갤럭시 생태계로 풍성한 삶 선사"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넥스트 노멀’이라는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한층 강력해진 모바일 경험으로 돌아왔다. 갤럭시 노트 20를 비롯해 갤럭시 탭 S7·S7+, 갤럭시 워치3,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Z 폴드2 등 신제품 5종을 공개하며 보다 진화된 갤럭시 생태계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5일 한국 시간으로 오후 11시(미국 동부시간 오전 10시) ‘갤럭시 언팩 2020’을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행사는 약 1시간 30분 가량 이어졌다. 실시간 유튜브 시청자 수만 최고 40만명 이상 달했고 총 5600만명이 시청할 만큼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언팩은 그동안 미국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 관계자 수천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으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에서 전 세계 온라인 생중계하는 방식을 택했다. 

언팩 현장에서 박수와 함성으로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켰던 관객들의 빈자리는 화상으로 연결된 약 300명의 전 세계 갤럭시 팬들이 대신했다. 이들은 각자 응원봉 등을 가지고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가 소개될 때마다 ‘랜선 응원’을 아끼지 않으며 현장감을 더했다. 

화상으로 연결된 약 300명의 전 세계 갤럭시 팬. [사진=언팩 생중계 유튜브 캡처]
화상으로 연결된 약 300명의 전 세계 갤럭시 팬. [사진=언팩 생중계 유튜브 캡처]

행사 초반과 후반 2번에 걸쳐 무대에 오른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많은 기술 전문가들이 기술로 세계를 변화 시키겠다고 약속했지만 우리가 간과했던 것은 세계도 우리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노 사장은 “2월 샌프란시스코에서의 만남 이후 지난 6개월 간 많은 것들이 바뀌었고, 우리는 매우 도전적이고 힘든 시간들을 보냈다”며 “단 하나 우리가 할 수 있었던 것은 넥스트 노멀을 받아들이기 위해 계속 박차를 가하는 것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우리는 기술뿐 아니라 경험도 혁신한다”며 “소비자들이 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우리의 생태계를 구축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의 임무는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의사소통 방법을 제공하고, 인텔리전트한 연결을 지속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며 “예를 들어 부모님과 연락하고, 자녀들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해주고,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공개된 갤럭시 신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공개된 갤럭시 신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 완벽한 필기감 ‘S펜'부터 엑스박스 게임까지…모바일 경험 ‘끝판왕'

갤럭시노트20(이하 갤노트20)는 전작에 이어 6.7인치 일반 모델, 6.9인치 울트라 모델 2가지로 출시된다. 진화된 S펜은 지연 속도가 9ms로 줄어 실제 펜과 비슷한 수준의 필기감과 편리한 사용성을 제공한다. 노트20울트라에 탑재된 S펜의 반응 속도는 전작 대비 80%나 빨라졌다.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Air actions)’ 기능도 확대됐다. 각종 스마트 기기와의 연동성도 한층 강화돼 언제 어디서나 ‘삼성노트’ 등을 활용해 문서 작업을 편리하게 이어갈 수 있다. 

8K 동영상 촬영, 100여개의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Xbox) 클라우드 게임 지원 등 콘텐츠 제작자는 물론 게임 마니아까지 사로잡을 엔터테인 기능을 두루 갖췄다. 갤노트20과 갤노트20 울트라에는 각각 6400만 화소, 1억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고, 각각 최대 30배, 50배 줌을 지원한다. 또 최적화된 블루투스 게임 컨트롤러도 별도 판매해 노트20을 게임 콘솔처럼 이용해 100여개의 엑스박스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블루투스 게임 컨트롤러를 연결한 갤럭시노트20. [사진=언팩 생중계 유튜브 캡처]
블루투스 게임 컨트롤러를 연결한 갤럭시노트20. [사진=언팩 생중계 유튜브 캡처]

갤노트20와 갤노트20 울트라는 5G를 지원하며, 각각 4300mAh와 45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하루 종일 충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 25W 고속 충전을 지원해 30분이면 50% 이상 충전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20는 오는 21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오는 7일부터 사전 판매를 실시한다. 갤노트20는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그레이, 미스틱 블루, 미스틱 레드, 미스틱 핑크 색상으로 출시되며, 갤노트20 울트라는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블랙, 미스틱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노 사장은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기술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갤럭시 노트20'는 컴퓨터와 같은 생산성과 게임 콘솔과 같은 강력한 성능을 갖췄으며, 스마트워치·이어버즈·태블릿 등과 함께 했을 때 더 강력한 갤럭시 경험을 주어 소비자들이 중요한 것에 집중하고 풍성한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Z폴드2 플렉스 모드. [사진=언팩 생중계 유튜브 캡처]
갤럭시Z폴드2 플렉스 모드. [사진=언팩 생중계 유튜브 캡처]

◇ 폴더블폰 혁신은 계속된다

삼성전자는 3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Z폴드2도 공개했다. 다만 이날 언팩에서 구체적인 제품 사양, 출시 일정, 가격 등은 알리지 않았다. 오는 9월 1일 선주문이 시작됨과 동시에 공개될 예정이다. 명품브랜드 톰브라운과 협업한 ‘톰브라운 에디션’도 발매된다. 

접었을 때 6.2인치, 펼쳤을 때 7.6인치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Z폴드2는 접었을 때 전면의 일부만 사용할 수 있었던 전작과 달리 일반 스마트폰처럼 전체 화면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펼쳤을 때도 우측 상단에 노치 및 베젤이 두드러졌던 전작과 달리 상단 중간에 구멍 하나를 남기고 전체를 채운 인피니티 O-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Z폴드2는 BTS가 등장해 언박싱하는가 하면 이례적으로 담당 개발자와 디자이너가 등장해 개발 및 생산 과정을 언팩에서 세세하게 언팩에서 공개하기도 했다. Z폴드2 제품 개발 담당자는 특히 힌지(접히는 부분)에 대한 기술력을 강조했다. 삼성전자의 무선청소기에서 착안을 얻어 나일론 섬유를 좁은 틈새에 적용해 외부 먼지와 이물질 유입으로부터 힌지와 단말을 보호하도록 했다. 또 Z플립 처럼 일정 각도에서 세워 ‘플렉스 모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60여개의 자잘한 부품을 탑재했다고 전했다. 

삼성 갤럭시 워치3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갤럭시 워치3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 태블릿·웨어러블 기기로 차별화된 경험 제공

태블릿 PC 탭S7과 탭S7+도 공개했다. 각각 11인치, 12.4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이 제품들은 S펜, 5G, 120Hz 주사율의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배터리는 각각 8000mAh, 1만90mAh이며 동시에 최대 3개의 앱을 활용할 수 있는 ‘멀티 액티브 윈도우’ 등도 지원한다. 미스틱 블랙, 미스틱 실버, 미스틱 브론즈 3종으로 출시되며, 국내에서는 18일부터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9월 3일 공식 출시한다.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버즈라이브와 갤럭시워치3도 공개했다. 버즈 라이브는 삼성전자의 무선이어폰 중 처음으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적용됐다. 차와 버스 등 저대역 배경 소음을 최대 97%까지 감소시켜 주며, 생활 속 대화나 안내방송 등은 들려줘 안전하게 소음 감소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갤럭시워치3는 헬스 모니터링부터 피트니스, 수면 관리까지 손목 위에서 통합된 건강 관리 경험을 제공한다. 혈압과 심전도(ECG)를 측정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혈중 산소포화도까지 확인할 수 있다. 또 처음으로 낙상 감지 기능이 탑재돼 사용자가 넘어진 후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될 경우 사전에 지정된 연락처로 연락해 비상상황에 대응할 수 있게 해준다. 

노태문 사장은 "웨어러블은 가장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분야 중 하나이며, 넥스트 노멀의 필수품으로 시장이 지속 확대되고 있다"며 "'갤럭시 버즈 라이브'와 '갤럭시 워치3'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결합해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0326@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