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 상반기 경상수지 8년만 최소…"경기 반등 조짐도"
'코로나 충격' 상반기 경상수지 8년만 최소…"경기 반등 조짐도"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08-06 10:01:30
  • 최종수정 2020.08.0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최소 흑자를 기록했다. 다만 6월 경상수지는 8개월 만에 최대 흑자를 냈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는 191억7000만 달러로 15.3% 감소했다. 6월 경상수지는 68억8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10월(78억3000만 달러)이후 가장 컸다. 

상반기 경상수지의 경우 2012년 상반기의 96억5000만 달러 이후 16개 반기 만에 가장 적은 값이다. 

상반기 수출(2419억3000만 달러)과 수입(2179억4000만달러)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1%, 9.8% 감소했다. 

상반기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84억1000만 달러다. 2016년 상반기(-77억9000만 달러) 이후 최소 적자다. 본원소득수지는 38억9천만달러 흑자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폭이 31억9천만달러 확대됐다.

6월 경상수지의 경우 상품 수출과 수입의 차액을 뜻하는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줄었지만,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가 축소했다.

6월 상품수지 흑자는 58억7000만달러로, 작년 6월(62억7000만달러)보다 4억달러 줄었다.

수출이 400억2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9.3% 감소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로 4개월 연속 쪼그라들었다.

다만 전년 동월 대비 대중국 통관 수출이 5월 -2.5%에서 6월 9.6% 증가세로 돌아선데 힘입어 전체 수출 감소폭은 줄었다. 

수입은 341억5000만달러로 9.8% 줄면서 수출과 마찬가지로 4개월 연속 감소했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작년 6월 21억4000만달러에서 올해 6월 12억6000만달러로 줄었다. 여행수지 개선 등의 영향이다.

같은 기간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20억7000만달러에서 17억4000만달러로 감소했다. 배당소득수지(6억1000만달러)는 1년 새 흑자가 5억4000만달러 줄었다.

이전소득수지는 5억3000만달러 흑자로, 올해 2월 이후 넉 달 만에 흑자 전환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6월 중 71억5000만달러 늘었다.

한편 전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기업경기 전망 지표가 지난 6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반등한 가운데 우리나라 기업경기 전망 지표는 올해 들어 6월까지 하락세를 이어갔지만, 수출이 개선되면서 향후 반등할 것으로 점쳐진다.

OECD 기업신뢰지수(BCI) 집계를 보면 올해 6월 현재 한국의 BCI는 96.3으로, 비교 가능한 대상 국가(28곳) 가운데 9번째로 낮았다. BCI는 6개월 뒤 기업경기를 전망한 지표다. 100 이상이면 경기 호전을, 100 미만이면 경기 하강을 의미한다.

다만 한국도 조만간 이 지표가 반등할 듯한 조짐을 보인다. 관세청의 수출입 현황을 보면 7월 수출은 1년 전보다 7.0% 감소한 428억3100만달러다. 아직은 감소세지만, 월별로 따졌을 때 수출 감소율이 4월(-25.5%) 이후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서도 업황전망 BSI는 5월 50, 6월 53, 7월 55, 8월 59로 차츰 높아지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0326@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