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약류취급자 의무교육 이수 기간 확대
식약처, 마약류취급자 의무교육 이수 기간 확대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8-14 10:19:35
  • 최종수정 2020.08.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지정) 후 1년 이내'→'허가(지정) 전·후 1년 이내'로 개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 취급자의 의무교육 이수 기간을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식약처는 교육 부담을 완화하고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이런 내용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이에 따라 교육 이수 기간은 마약류 취급자 '허가(지정) 후 1년 이내'에서 '허가(지정) 전·후 1년 이내'로 확대된다.

마약류관리자 지정 절차도 단순화했다. 신청인이 약사 면허증 사본을 제출하던 것을 생략하고, 담당 공무원이 '행정정보 공동이용'으로 면허 사실을 확인한다.

이어 식약처는 마약류 및 원료물질을 추가 지정했다.

올해 3월 국제연합(UN)에서 마약으로 지정한 '크로토닐펜타닐'과 '발레릴펜타닐'을 비롯해 광범위한 신종마약류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펜타닐 유사체'를 추가했다.

임시마약류로는 의존성 등이 확인된 '3시-이', '메트암네타민', '티-비오시-3,4-엠디엠에이', '프로린탄', 일본에서 향정신성의약품으로 관리하는 '레미마졸람' 등 5종이 새로 등록됐다.

마약 또는 항정신성의약품 제조에 사용되는 원료물질로는 UN이 지정한 '엠에이피에이'가 추가됐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