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해리스 효과는…"흑인여성·중도층 40% 이상 더 지지"
바이든×해리스 효과는…"흑인여성·중도층 40% 이상 더 지지"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8-14 11:04:03
  • 최종수정 2020.08.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러닝메이트로 점찍은 효과는 긍정적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몽키에 의뢰해 지난 11∼12일 성인 28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표본오차 ±3.0%포인트)를 실시한 결과를 인용, 바이든 전 부통령과 카밀라 의원의 시너지 효과를 이같이 분석했다.

설문 참가자들은 '카멀라 해리스를 러닝메이트로 하는 바이든에게 투표하는 것을 덜 또는 더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22%가 '더 그럴 것 같다'고 답했고 19%가 '덜 그럴 것 같다', 56%가 '차이 없다'고 답했다.

세분화해서 살펴보면 흑인 여성 43%와 중도·보수 성향 민주당 지지자 47%, 진보 성향 민주당 지지자 40%가 '더 그럴 것 같다'고 답해 해리스 의원을 선택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중도, 보수적인 성향의 민주당 지지자들은 진보 성향의 지지자들보다 해리스 의원에게 호감을 덜 가졌지만 해리스 의원의 부통령 지목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답했다.

반면, 대학을 졸업하지 않은 65세 이상 백인 남성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의 조합에 별다른 감명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고 악시오스는 설명했다.

올해 11월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공화당과 민주당의 대통령, 부통령 후보 중 해리스 의원의 인지도는 가장 낮았지만 호감에서 비호감을 뺀 순호감도는 4명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리스 의원 호감도는 36%, 비호감도는 34%로 호감도가 비호감도보다 2%포인트 높은 반면, 마이크 펜스 부통령(-5%포인트), 바이든 전 부통령(-7%포인트), 트럼프 대통령(-11%포인트)은 비호감도가 더 높았다.

서베이몽키 수석연구원 존 코언은 민주당 부통령 후보가 된 해리스 의원에 대한 다소 긍정적인 평가는 민주당에 호재이지만, 초창기 반응인 만큼 지나치게 의미를 부여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