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도(歲寒圖), 국립중앙박물관으로 돌아간다...소장자 기증
세한도(歲寒圖), 국립중앙박물관으로 돌아간다...소장자 기증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8-20 14:19:50
  • 최종수정 2020.08.2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사숙고 끝에 내어놓았다."

미술품 소장가 손창근(91) 씨가 국립중앙박물관에 추사(秋史) 김정희(1786∼1856)의 최고 걸작인 국보 제180호 '세한도'(歲寒圖) 기증 의사를 밝히며 한 말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일 "소장자가 지난 1월 말 박물관 측에 전화해 이같이 세한도 기증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세한도는 선비 정신이 오롯이 담긴 문인화의 걸작이다. 1844년 59세의 추사가 유배지인 제주도에서 그린 그림으로, 자신이 처한 물리적, 정신적 고통과 메마름을 먹과 거친 필선을 이용해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세한도는 추사가 1840년부터 9년간 제주도에서 유배 생활을 할 때 사제의 의리를 지켜준 제자 이상적(李尙迪)을 위해 제작했다. 이상적은 중국에 사신으로 갈 때마다 구하기 힘든 서적을 찾아 추사에게 보내줬다. 세한도에는 '오래도록 서로 잊지 말자'는 뜻의 '장무상망'(長毋相忘)이 새겨진 인장이 찍혀 있다.

세한도에는 겨울날 소박한 집 한 채 좌우로 소나무와 잣나무가 서 있다. '세한'은 논어(論語) 자한(子罕) 편의 '추운 계절이 된 뒤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푸르게 남아 있음을 안다'(歲寒然後 知松柏之後凋)에서 따온 것이다. 

이 선물을 받은 제자는 청나라 명사 16명에게 보여 찬사의 글을 받아 남겼고, 근현대에는 오세창, 정인보 등이 글을 붙여 작품의 총길이는 10m가 넘는다.

손 씨는 개성 출신 실업가인 부친 손세기(1903∼1983) 선생과 자신이 대를 이어 모은 손세기·손창근 컬렉션 202건 304점을 지난 2018년 11월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했다. 

컬렉션에는 1447년 편찬한 한글 서적 '용비어천가' 초간본을 비롯해 추사 김정희의 난초 그림인 '불이선란도'(不二禪蘭圖), 17세기 명필 오준과 조문수가 쓴 서예 작품, 겸재 정선의 '북원수회도'(北園壽會圖)가 수록된 화첩 등이 포함됐다. 사정, 김득신, 전기, 김수철, 허련, 장승업, 남계우, 안중식, 조석진, 이한복 작품과 오재순, 장승업, 흥선대원군 인장도 기증됐다.

이 밖에도 손씨는 2008년 국립중앙박물관회에 연구기금 1억원을 쾌척했고, 2012년에는 자비로 가꾼 서울 남산 두 배 면적의 용인 산림을 정부에 기부했다. 또 2017년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50억원 상당의 건물과 1억원을 전했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기증자 손씨에 대해 서훈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증 절차가 공식 마무리되는 시점에 세한도를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11월에는 세한도의 의미와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특별전시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