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수도권 확진자 1만명 육박... 경제·방역 ‘두마리 토끼’ 어떻게 잡을까
[WIKI 프리즘] 수도권 확진자 1만명 육박... 경제·방역 ‘두마리 토끼’ 어떻게 잡을까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9-16 17:37:52
  • 최종수정 2020.09.1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2단계'로 하향조정된 14일 오후 서울 동작구 포텐피시방에서 손님들이 유리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한 칸씩 띄어 앉아 있다. 이번 조치로 PC방 내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 좌석 띄어앉기, 음식물 섭취 금지, 마스크 착용 등이 시행된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2단계'로 하향조정된 14일 오후 서울 동작구 포텐피시방에서 손님들이 유리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한 칸씩 띄어 앉아 있다. 이번 조치로 PC방 내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 좌석 띄어앉기, 음식물 섭취 금지, 마스크 착용 등이 시행된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4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2단계'로 하향조정되면서 식당·카페·PC방 등 다중영업시설의 24시간 운영이 재개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도 14일째 100명대를 유지하며 확산세가 다소 완화됐다.

하지만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이어지고 있고, 수도권 확진자가 1만명에 육박하는 등 재확산 우려가 고개를 쳐들고 있다. 정부는 신규확진 두자릿수대 하락과 경제 회복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16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13명 늘어 누적 2만2504명이라고 밝혔다.

이중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9644명으로, 1만명에 육박한다. 지역별로는 서울 4794명, 경기 3998명, 인천 852명 등이다.

수도권에서는 코로나19 집단발병이 본격화한 지난달 중순 이후 확진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한 종교시설과 광복절 도심 집회 등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속출하면서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는 8월 15일 이후 3주 가까이 세 자릿수 증가를 이어갔고, 8월 말에는 하루 새 300여명이 새로 확진되기도 했다.

이에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지난달 28일 7200명에 달하며 1차 대유행의 중심지인 대구(누적 7천7명)를 넘어섰다.

이달 들어서는 확진자 증가세가 이전보다 주춤하긴 하지만, 하루 평균 60∼8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실제로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친 수도권 확진자는 최근 닷새간(12∼16일) 90명, 66명, 81명, 80명, 86명으로 일평균 약 81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수도권 확산세 차단에 주력하고 있지만, 상황은 그리 녹록지 않다.

무엇보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사례가 연일 급증하는 것이 방역당국으로서는 큰 부담이다.

이달 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이 파악한 신규 확진자 2천55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22명으로, 25.4%에 달했다. 신규 확진자 4명 중 1명은 감염 경로를 모른다는 의미다.

전날 이 비율은 25.0%(2천209명 중 552명)로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하루 만에 깨졌다.

코로나19가 종교시설, 직장, 소모임, 대형병원 등 장소와 유형을 가리지 않고 곳곳으로 침투하는 것도 문제다. 전선이 넓어지고 복잡해질수록 방역 대응이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14일부터 적용된 완화 조치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지만 무턱대고 봉쇄 조치에 들어갈 수도 없다. 지난 2주간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로 자영업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는 등 침체된 경제를 살려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코로나가 방역 체계의 통제 범위 안에 있다는 판단과 함께 장시간 영업 제한으로 생계 위협에 직면한 분에게 무작정 희생만을 강요할 수 없다는 점도 이유가 됐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에 앞서 생활고로 쓰러진다는 절박한 호소에 응답하지 않을 수 없다.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이길 기대한다"며 "긴급 추진하는 4차 추경도 같은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와의 전쟁은 장기전"이라며 "긴 시간 코로나와 함께하며 살아야 하는 상황에서 방역과 경제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 방역이 곧 경제지만, 방역이 먹고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완전 종식까지 방역과 경제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며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역설했다.

영국 가디언지 또한 더 강력한 봉쇄조치가 바람직하다는 뜻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망자와 경제 성장 사이에 어떤 절충점이 존재하는 게 아니라 이 두 개가 함께 작용하며 방역 제한조치와 관계없이 사망자가 많을수록 경제 성장률이 더 하락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