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개신교계 첫 온라인 정기총회…'화상회의' 통한 총회 분산 개최
오늘 개신교계 첫 온라인 정기총회…'화상회의' 통한 총회 분산 개최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9-21 06:11:00
  • 최종수정 2020.09.21 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석 취소로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가 지난 7일 오후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 전 자신을 가리던 파라솔과 우산을 치우라는 손짓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보석 취소로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가 지난 7일 오후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 전 자신을 가리던 파라솔과 우산을 치우라는 손짓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21일 국내 개신교 양대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과 통합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정기총회를 개최한다.

이들 교단이 온라인 총회를 열기는 100년 넘는 총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집단 감염 가능성을 피하면서 전국 단위 총회를 열기 위해 낸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예장 합동은 이날 오후 2∼7시 경기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제105회 정기총회를 연다. 이 교단은 새에덴교회를 총회 본부로 전국 35개 교회를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으로 연결해 총회 안건(헌의안) 등을 처리한다.

1천500명가량의 총대(대의원)들은 교회별로 45명 안팎씩 모여 안건 처리에 참여하게 된다. 오후 1시부터 교회별로 QR코드로 출석 체크가 진행되며, 오후 2시 개회에 이어 신임 임원회 선출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예장 통합도 같은 날 오후 1∼5시 서울 도림교회를 본부로 전국 37곳의 회집 장소에서 줌을 활용한 온라인 정기총회를 연다. 도림교회에는 신·구 임원진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며, 나머지 교회에는 50명 미만의 총대들이 출석한다.

각 회집 장소에는 주요 안건에 대한 가부 의사를 결정할 기표소도 마련된다.

예장 통합의 변창배 사무총장은 "교단 정기총회는 법인의 중대한 경영행위에 해당하는 사안으로, 실내 50인 이상 집합금지 규정에서 예외적일 수 있다는 답변을 정부로부터 받았다"며 "우리 교단은 한곳에 모일 수 있으나 방역을 위해 모이지 않고서 일정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수십여건의 안건이 각 교단 총회에 오른 가운데 사회적으로 관심을 끄는 부분은 최근 보석 조건을 어겨 재수감된 전광훈 목사에 대한 이단 판단 여부다.

"하나님 까불면 죽어" 등 비성경적 행태, 코로나 19 악화 상황에서 광화문 집회 독려 등이 전 목사를 둘러싼 이단 여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예장 합동의 경우 전광훈 목사의 이단 옹호 여부가 총회 안건으로 올라와 있다. 통합은 전 목사의 이단성 문제를 본격 연구하겠다는 안건이 총회에 부쳐진다.

양대 교단 총회에서 전 목사에 대한 이단 판단이 어떤 형태로든 내려지면 그의 교계 활동이 이전보다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 교계 관계자는 "이단 관련 판단이 내려질 경우 전 목사에게는 상당한 타격이 될 수 있다"며 "온라인 총회라 이런 결정이 오히려 손쉬울 수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