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같이하자" 안철수 "아직 통합·연대 고민할 수준 아냐"
주호영 "같이하자" 안철수 "아직 통합·연대 고민할 수준 아냐"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9-23 15:14:16
  • 최종수정 2020.09.2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3일 "(국민의힘과) 선거 준비나 통합·연대를 고민할 수준이 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강연자로 나선 안 대표는 권성동 의원이 '정권 교체와 서울시장 선거 승리 등을 위한 현실적 방안'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안 대표는 대신 "현재 야권에 귀를 닫은 사람들의 관심을 돌리기 위한 혁신 경쟁을 벌일 때"라며 국민의힘의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개천절 집회는 코로나19 확산 주범으로 몰릴 수도 있고, 결과적으로 현 집권 세력만 엉뚱하게 도와줄 것"이라며 강경 세력과 결별을 촉구했다.

준비한 발표자료에서는 "광화문 20만표 얻으려다 200만표가 날아간다"고도 했다.

그는 또 야당이 도덕적 우위에 서야 한다며 "내부 부조리에 단호한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등 이해 충돌 문제가 제기된 국민의힘 박덕흠 의견에 대한 입장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이어 "트럼프-김정은 회담에서 민심의 흐름을 봤을 것"이라며 야권이 대북 강경론만 고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 유능한 디지털 미래세력으로 진화 ▲ 제3의 길 개척 ▲ 인기영합주의 탈피 ▲ 공감 능력·사회적 약자 편 서기 ▲ 국민통합 주도 ▲ 당내 소장 개혁파 육성 ▲ 산업화 민주화 아우르기 등을 '10대 제언'으로 거론했다.

이날 포럼에는 국민의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홍문표 김기현 윤희숙 황보승희 등 20여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 등도 참석했다.

주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안 대표의 국민의당과 언제라도 같이 할 수 있다고 얘기해왔다"면서 "부디 야권이 혁신하고 단합해서 국민이 절망하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날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