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한미, 단합된 대북 대응" 거론…종전선언 자체엔 평가 없어
미 국무부 "한미, 단합된 대북 대응" 거론…종전선언 자체엔 평가 없어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9-24 05:54:31
  • 최종수정 2020.09.24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 대북 문제에서 한미 간 긴밀한 조율과 단합된 대응을 언급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제시한 종전선언의 실현 가능성과 선행 조건 등을 묻는 연합뉴스 질의에 "미국과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우리의 노력에서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북한에 대한 단합된 대응에 있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종전선언에 대해 즉답하지 않은 채 북한 관련 문제에 있어 한미 간 조율과 단합 대응 필요성을 거론한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간 22일 뉴욕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며 종전선언 카드를 거론했다.

이는 남북대화와 북미협상 모두 장기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종전선언을 통해 대화와 협상의 불씨를 살리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됐지만, 비핵화 협상이 공전하는 상황에서 실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관측도 동시에 나왔다.

국무부의 이날 답변은 협상 동력이나 카드로서 종전선언의 유용성이나 필요성에 대해 직접 평가한 것은 아니다.

다만 한미 간 긴밀한 조율을 언급한 대목은 대북 문제에서 한쪽이 앞서나가지 않도록 보폭을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는 기존 인식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는 지난 1월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별관광은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언급했을 때에도 이날과 똑같은 답변을 내놨다.

또 당시는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문장을 추가해 개별관광 카드에 대한 미국의 부정적 인식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을 낳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한국시간 23일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언급과 관련해 "현재는 대화는 중단되고 시간은 속절없이 흐르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이런 교착을 뚫고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시계의 분침, 초침이라도 움직이게 하려고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현 가능성과 별개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개를 위한 실마리를 어떻게든 찾아야 한다는 절박감 속에 종전선언 제안이 유엔총회 연설문에 포함됐다는 설명으로 받아들여졌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