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들 입장 전환 나섰지만...정부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기회 부여 없다"
의대생들 입장 전환 나섰지만...정부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기회 부여 없다"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9-24 17:51:52
  • 최종수정 2020.09.2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24일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추가 기회 부여 불가'라는 기존의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출입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의대생들의 국시 응시 (의사) 표명만으로 추가적인 국시 기회 를 부여하는 것이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또 "의사 국시에 대한 추가적인 기회 부여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 공정성에 대한 문제와 이에 따른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전국 40개 의대·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앞으로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을 정립하는데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면서도 그간 국시를 거부해온 데 대한 사과하거나 별도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