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최소한 北 해군사령부까지 보고"
국방부 "최소한 北 해군사령부까지 보고"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9-25 10:16:50
  • 최종수정 2020.09.2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최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A(47)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호10호를 조사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4일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최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A(47)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호10호를 조사했다. [사진=연합뉴스]

북측이 서해 해상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에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과 관련, 최소한 북한 해군사령부까지는 관련 동향이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총격 사살을 지시한 최종 결정권자가 누구인지는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24일 국회 국방위원회 비공개 보고에서 "북한 해군사령부까지 보고가 올라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누가 사살을 결심하고 명령을 하달했는지 알 수 없다"는 요지로 보고했다고 25일 여야 국방위원들이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북한의 고속단정이 와서 사격했다고 보고받았다"면서 "국방부는 '(북한) 해군 지휘계통이 아니겠느냐'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민 위원장은 "우리 군의 첩보 자산을 종합한 결과 (북한) 해군의 어떤 지휘계통에 의해서 그렇게 된 것으로 (우리 국방부는) 판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국방부의 국방위 보고에서 북한 해군 최고책임자인 김명식 인민군 대장의 이름이 언급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해군사령부 윗선으로 보고가 올라갔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민 위원장은 "배제할 수 없다라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익명의 국방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방장관은 유불리를 떠나 사실만을 이야기하려 애를 쓰는 모습이었다"며 "다만 상식적으로 한 사람의 생사가 걸린 문제를 해군 차원에서 결정했겠나. 최소한 평양까지 올라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