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천절 모든 형태 불법집회 원천차단"
정부 "개천절 모든 형태 불법집회 원천차단"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9-25 16:51:40
  • 최종수정 2020.09.2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사진=연합뉴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개천절인 내달 3일 차량 시위를 포함한 일체의 불법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방침을 25일 재확인했다.

정부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차관회의를 열어 보수단체가 준비중인 개천절 집회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법무부·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보건복지부·경찰청·서울시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 등 변형된 형태의 차량집회를 포함한 불법집회를 원천 차단하고, 집회 강행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불법 행위엔 서울시와 복지부, 법무부 등 전 부처가 협력해 끝까지 책임을 묻기로 했다.

구 실장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어떠한 불법 행위도 용납되어선 안된다는 점을 명확히 하고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