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北 최고지도자 '미안하다' 공식 표명…없었던 일"
이인영 "北 최고지도자 '미안하다' 공식 표명…없었던 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9-25 17:03:05
  • 최종수정 2020.09.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민의 서해상 피살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질의에 출석해 "북한 최고지도자가 대한민국 국민과 대통령에 대해서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한 적이 있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신속하게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과거 사례로서는, 1968년 청와대 무장공비 침투사건(1·21 사태)과 관련해 "1972년 김일성 주석이 이후락 정보부장을 면담하면서 구두로 박정희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라고 표현한 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상이) 대통령은 아니지만, 2002년 박근혜 대통령이 당시 의원 신분으로 방북했을 때 김정일 위원장이 '극단주의자들의 잘못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라는 표현을 한 적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