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섬진강댐 수해현장 방문…"공정한 조사·책임규명 약속"
정세균 총리, 섬진강댐 수해현장 방문…"공정한 조사·책임규명 약속"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9-26 18:16:27
  • 최종수정 2020.09.2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석을 앞둔 26일 경남 하동군 화개읍 화개장터를 방문해 윤상기 하동군수(왼쪽)등과 함께 지난 여름 집중호우 당시 침수 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석을 앞둔 26일 경남 하동군 화개읍 화개장터를 방문해 윤상기 하동군수(왼쪽)등과 함께 지난 여름 집중호우 당시 침수 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집중호우 당시 섬진강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당한 전남 구례군과 경남 하동군을 찾아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원인 규명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26일 오후 구례군 상하수도사업소에서 김순호 구례군수로부터 현지 상황을 보고 받고 마산면의 광평마을 피해 복구 현장을 둘러봤다.

정세균 총리는 "섬진강댐 방류 문제에 대한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와 책임 규명을 약속한다"면서 "구례군 주민들도 정부를 믿고 잘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법과 제도의 틀 내에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겠지만, 필요시엔 국회와 협력해 제도를 개선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구례를 비롯해 집중호우 당시 댐 과다방류로 피해를 본 지역 주민들은 '섬진강 수해 참사'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정 총리에게 피해 배상과 철저한 원인 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피해를 야기한 환경부가 이번 사태의 원인을 '셀프조사'하면 안 된다면서 관련 조사위원회를 환경부가 아닌 총리실 산하에 설치해달라고 요구했고, 정 총리는 "공정한 조사를 위해 부처들이 지혜를 모아보겠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이에 앞서 하동군 화개장터를 찾아서는 "영·호남 지역 주민뿐 아니라 전국민 모두가 사랑하는 이곳이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었다"며 상인들과 주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동행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