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연평도 피격 사건, 국조·국감서 끝까지 추궁"
주호영 "연평도 피격 사건, 국조·국감서 끝까지 추궁"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20-09-28 11:03:02
  • 최종수정 2020.09.2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연평도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국정조사, 국정감사에서라도 끝까지 추궁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경위도 의문투성이일 뿐 아니라 남과 북의 말이 모두 달라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긴급현안질의를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에 처참하게 살해되고 소훼된 사건에서 본회의조차 열지 않을 힘을 민주당에 주려고 한 것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국방위에서 통과한 대북 규탄 결의안이라도 채택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에 대해 "사과문이 아니고 미안하다고 했으니 '미안문'"이라면서 "국방부가 국민을 속이기 위해서 특수정보를 이용해 거짓말한 것이 아니라면 북한이 임시 모면을 위해 혹은 남남 갈등을 위해 사실과 다른 미안문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관계있는 여러 사람들이 미안문 하나로 마치 북한의 잘못이 없고 아주 좋은 기회가 돌아온 것처럼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