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미래연 차명계좌 의혹' 자수서 제출 전 회계직원 참고인조사
[단독] 검찰 '미래연 차명계좌 의혹' 자수서 제출 전 회계직원 참고인조사
  • 윤여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9-28 11:43:38
  • 최종수정 2020.09.2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고발인조사 마친 남부지검
내달 8일, 전 회계직원 부르기로
16일 자수서 제출한 김하니씨
서울 영등포구 서울남부지법 청사. [사진=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서울남부지법 청사. [사진=연합뉴스]

한국미래발전연구원 차명계좌 조성 의혹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뒤늦게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25일 고발인조사를 마친 서울남부지검은 추석연휴가 끝나는 대로 이 사건 자수서를 제출한 전 회계직원 조사에 나선다. 미래연은 노무현재단 부설 기관이다. 

28일 <위키리크스한국> 취재에 따르면 남부지검 조사과는 이날 미래연 전 회계직원 김하니씨에게 다음 달 8일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이 사건을 배당받은 이곳 형사5부는 직접수사가 아닌 수사지휘 중이다. 김씨는 지난 2009년 8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몇 안 되는 미래연 상근직원으로 근무한 바 있다. 

앞서 김씨는 지난 16일 남부지검 수사팀에 제출한 자수서에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11년 5월 17일 차명계좌인 이른바 '무(無)자료통장' 개설을 지시했다고 폭로했다. 또 윤 의원이 6차례에 걸쳐 총 2288만원을 이곳 통장에서 개인계좌로 이체받았다고도 했다. 윤 의원은 미래연 차입금으로 잡아놓은 금액을 다른 통장으로 되돌려받았을 뿐이란 입장이다. 

하지만 김씨가 차명계좌로 개설됐다고 주장한 해당 계좌에 들어온 금액 대부분은 친노(親盧) 출신이 단체장을 맡은 지방자치단체 용역대금이었다. 법인계좌로 받는 게 통상적인 회계처리다. 윤 의원은 지난 2011년 3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있었지만 4대 보험 가입 내역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 그가 곧바로 '문재인 대선 캠프'에 합류했다는 점에서 김씨는 자금 흐름에 문제가 없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한다. 

검찰은 내부적으로 이 사건 고발장을 낸 시민사회단체는 제3자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이번 김씨 조사를 사실상의 수사개시로 본다. 수사팀은 우선 김씨 명의 국민은행 계좌가 개설된 이유와 그 과정에서 윤 의원 개입 여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은 해당 계좌 개설을 지시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차명계좌 성격은 부인한다.  

김씨가 차명계좌 주인으로 지목한 윤 의원은 이번 정부 초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냈다. 윤 의원이 피고발인에서 피의자로 정식 전환되기까지는 상당한 증거 뒷받침이 필요할 것으로 관측되는 이유다. 울산시장 청와대 개입 의혹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끝내 윤 의원을 소환하지 못한 바 있다. 

다만 이 사건은 사실관계가 단순하고 회계자료가 남아있다는 점에서 수사결과는 수사의지에 달렸다는 평이 많다. 김씨는 윤 의원이 차명계좌 내역 직접보고를 지시했다며 '무자료거래통장' 제목의 엑셀파일을 이미 검찰에 제출했다. 매달 법인계좌 내역은 국장을 거쳐 보고됐지만, 해당 계좌내역만 유독 윤 의원에게 직보됐다는 것이다. 

김씨를 시작으로 검찰이 미래연 전현직 직원을 조사하게 되면 청와대 관계자들이 다수 수사선상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당시 미래연 국장만 해도 윤 의원 밑에서 국정상황실 행정관으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한국=윤여진 기자]

aftershoc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