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북한 피격 공무원 사망 사건, 문대통령 책임"
국민의힘 "북한 피격 공무원 사망 사건, 문대통령 책임"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9-28 11:53:23
  • 최종수정 2020.09.2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8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8일 정부가 서해상 실종 공무원을 구출할 수 있었는데도 사실상 방치해 북한 총격으로 사망케 했다면서 그 책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로 돌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고 누누이 말씀하신 분인데 유독 이번 만큼은 아무 말씀도 안 하고 계신다"며 "언론에 직접 나와 분명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같은 회의에서 "국민이 SNS나 댓글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을 구하려는 노력의 절반만이라도 국방부가 했으면 이런 일이 생겼겠느냐고 한탄하고 있다"며 정부의 잘못을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교환, 국가정보원의 통일전선부 통지문 수령 등이 가능했다면 그 채널로 실종 공무원부터 구했어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김기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전혀 안 해놓고 아무 책임이 없다고 하는 것은 얼마나 무책임한 정권인가"라고 반문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국민을 구출하지 못한 책임, 그 지시를 구체적으로 하지 않은 책임이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국회 본회의에서 대정부 긴급현안질의와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동시 진행하자고 요구한 데서 한발 물러서 결의안 채택만이라도 하자고 여당을 압박하고 있다.

지난 24일 국방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의 첫 제안과 여야 간사의 합의로 만장일치 채택한 규탄 결의안을 국회 차원에서 다시 통과시키자는 것이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등 상복을 입고 '대통령님 어디 계십니까. 우리 국민이 죽었습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든 채 의원총회를 열었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민주당이 국방위에서 채택한 결의안조차 채택을 거부하고 있을 뿐 아니라 긴급현안질의도 거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