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에 온라인 식품시장은 호황…상반기에만 19조원 집계
코로나 시대에 온라인 식품시장은 호황…상반기에만 19조원 집계
  • 강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20-09-30 17:57:00
  • 최종수정 2020.09.3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어난 온라인 장보기 [사진=연합뉴스]
늘어난 온라인 장보기 [사진=연합뉴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온라인 식품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온라인 식품시장 규모는 작년 상반기보다 56.5% 증가한 19조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 3월 온라인 식품시장의 거래액은 3조4천6억원으로, 전달보다 약 10.9% 증가했다.

aT 측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소비가 활성화하면서 온라인 식품시장이 커진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지난해 연 매출 1조원 이상을 기록한 이른바 '1조 클럽 식품제조업'은 총 23개로 조사됐다.

이들 업체 가운데 2018년보다 매출이 증가한 곳은 17개였다.

CJ제일제당은 5조8천830억으로 매출 1위에 올랐고 이어 대상(2조4천570억원), 롯데칠성음료(2조3천430억원), 오뚜기(2조1천90억원), 농심(1조9천60억원) 등의 순이었다.

다만 상위 10개 기업의 순위는 전년도와 비교할 때 변동이 있었다.

2018년 3위를 기록한 대상은 2019년 2위로 올라섰다.

반면 롯데칠성음료은 2위에서 3위로, 롯데푸드는 6위에서 8위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롯데 계열사 매출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