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상부, '7.62mm 소총으로 사살 하라' 지시"
"북한군 상부, '7.62mm 소총으로 사살 하라' 지시"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10-04 13:31:07
  • 최종수정 2020.10.0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이른 아침 북측 등산곶이 보이는 연평도 앞바다에서 해병대원들이 해상 정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4일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 북한군 상부에서 '7.62㎜ 소총으로 사살하라'고 지시한 것을 우리 군 정보당국이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우리 군 특수정보에 따르면 북한 상부에서 '762 하라'고 지시했다. 북한군 소총 7.62㎜를 지칭하는 것"이라며 "사살하란 지시가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시신이 소훼된 게 확실하다면 수색을 계속하는 이유가 뭔지도 궁금하다"며 "해수부 직원의 유해 송환과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해 청문회를 비롯한 모든 가능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의혹에 불기소 결정이 내려진 데 대해선 "인사권과 지휘권을 가진 장관이 수차례 본인이 결백하다고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으로써, 추 장관이 자신의 사건을 결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내 항고를 통한 시정 방법도 있지만, 추 장관이 법무부 장관으로 있는 한 이 사건은 법무부와 검찰의 지휘 라인을 벗어난 특별검사가 결론 내려야 국민이 납득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백으로 밝혀졌으니 정치공세 한 사람들 사과하지 않으면 형사절차를 밟겠다는 '추로남불', '추안무치', 여러 가지 사자성어를 만들어내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 사건을 이대로 넘어갈 수는 없다. 반드시 제대로 된 절차를 통해 결론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부동산 실패, 탈원전·태양광 비리, 추 장관 아들 사건 수사, 울산시장 선거공작, 굴종적 대북 관계 등 모든 난맥상을 적나라하게 파헤쳐서 국민께 보고하는 국감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전날 개천절 행사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만나 '경제 3법'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교환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의미 있는 이야기를 나눈 게 없다고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eegy060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