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포비돈요오드, 코로나19 예방효과 명확치 않아”
식약처 “포비돈요오드, 코로나19 예방효과 명확치 않아”
  • 조필현 기자
  • 기사승인 2020-10-12 09:17:38
  • 최종수정 2020.10.1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포비돈요오드의 코로나19 억제 효과와 관련해 장기간 투여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포비돈요오드는 외용 살균소독 작용을 하는 의약품의 주성분으로 사용되며, 국내에 외용제, 인후(목구멍) 스프레이, 입안용 가글제 등의 일반의약품으로 허가돼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외용제는 피부의 상처, 화상, 수술 부위의 살균소독에 외용으로만 사용해야 한다. 질세정제·질좌제는 칸디다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에 외용으로만 사용한다.

가글제는 구강 내 살균소독, 인두염, 후두염, 구강 상처의 감염 예방에 사용하며 원액을 15~30배 희석한 액으로 양치하고 구강(입안)용으로만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미국, 캐나다 등에서 포비돈요오드 스프레이의 코로나19 예방 여부에 대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나 아직까지 임상시험 결과가 발표되지는 않아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지 등 임상적 효과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포비돈요오드가 함유된 의약품은 과량 또는 장기간 사용할 경우 요오드로 인한 갑상선 기능 이상 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갑상선 기능 이상 환자, 신부전 환자, 요오드 과민증 환자, 신생아 및 6개월 미만의 영아에게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chop2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