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도는 공적 마스크 어떻게”..지오영 3300만장·백제 960만장
“남아도는 공적 마스크 어떻게”..지오영 3300만장·백제 960만장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0-12 09:30:12
  • 최종수정 2020.10.1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고물량 400억 달해

정부 공적마스크 공급을 담당했던 도매상들이 공적마스크 재고를 처리하지 못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공적마스크 공급을 담당해 온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최근 공적마스크 공급 종료로 판매하지 못하고 물류 창고에 쌓여 있는 재고로 인해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이들 두 기업이 보관 중인 공적마스크 재고 물량은 지오영 3,300만장(약 310억), 백제 960만장(약 90억)에 이른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정부의 마스크긴급수급조정조치 시행에 따라 지난 2월 말 공적마스크 유통처로 지정되어 7월 11일 유통 종료일까지 전국 약국에 공적마스크를 공급해 왔다.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약국 앞에서 몇 시간씩 줄서기를 할 때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공장출고분을 다음 날까지 약국으로 공급하기 위해 물류 창고와 배송망을 24시간 가동했다.

공적마스크 도매업계 관계자는 “공적마스크 유통이라는 막중한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본연의 의약품 유통보다 우선순위로 배송해 왔는데, 이제와서 정부가 재고 처리에 나 몰라라 한다면 앞으로 국가적인 위기가 발생할 때 누가 정부 말을 믿고 따르겠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