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심한 국방부 '1조3천억원짜리 공중급유기, 전문요원 없어 정상작전 불가능'
한심한 국방부 '1조3천억원짜리 공중급유기, 전문요원 없어 정상작전 불가능'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10-15 07:47:11
  • 최종수정 2020.10.15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급유기 KC-330 시그너스와 F-15K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중급유기 KC-330 시그너스와 F-15K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군이 공중급유기 시그너스(KC-330)를 도입해놓고도 운용 요원을 구하지 못해 2년 넘게 정상적인 작전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공군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군은 지난 2018년 KC-330 4대를 도입하며 '261 공중급유비행대대'를 창설했다. 총 1조3천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에어버스사의 양성과정을 거쳐 급유통제사 5명을 확보했지만, 이후로는 단 한 명의 통제사도 배출하지 못했다.

공중급유기는 한 대당 최소 2명의 통제사가 필요하다. 따라서 현 인원으로는 4대 중 2대만 운용할 수 있다.

급유 임무는 한 번 비행에 평균 4~5시간만 지속할 수 있다. 즉 전시상황에서 24시간 공중급유가 원활히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현 4대의 공중급유기가 모두 투입되어야 한다. 현 인원으로는 정상 작전 운용이 불가능한 것이다.

김 의원은 "공중급유기는 항속거리가 짧은 우리나라 주력기인 F-16의 전투력을 보강해줄 수 있는 핵심 장비"라며 "당장 전시상황이 발생할 경우 심각한 차질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공중급유기가 상시전투태세 대비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도록 공군이 경각심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