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내일부터 2주간 과적 화물차 단속 나선다
국토부, 내일부터 2주간 과적 화물차 단속 나선다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10-21 11:18:35
  • 최종수정 2020.10.2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 적재 위반 [사진=연합뉴스]
화물차 적재 위반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전국 고속도로, 국도 등 화물자동차 통행량이 많은 주요 도로를 중심으로 이달 22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2주간 과적 차량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합동단속에는 국토부와 경찰청, 지자체, 교통안전공단 등 총 170개 유관기관이 참여한다.

특히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는 물론 지방도, 시·군도 등 우회도로까지 일제 단속을 벌인다. 단속을 피하려는 시도까지 원천 차단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단속에 적발될 경우 최고 300만원의 과태료 또는 5만원의 범칙금과 벌점 15점이 부과된다. 또 안전장치 무단 해체나 적재 불량 시에는 운행정지 또는 감차 운행 등의 불이익을 받게 된다.

이번 일제 합동단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재개하는 것으로 도로법을 위반하는 운행제한 위반차량은 물론 도로교통법에 따른 적재제한 위반차량 등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또 용달차 등 4.5t 미만 소형화물자동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 활동도 병행한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앞으로도 과적 화물차에 대한 합동단속을 꾸준히 실시할 계획"이라며 "화주·화물운송업자·주선업자들도 과적 운송을 요구하거나 강요하는 등 불공정 거래행위를 지양해달라"고 당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