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철 사장 말 들으니 안심된다”..이낙연 대표 녹십자 방문
“허은철 사장 말 들으니 안심된다”..이낙연 대표 녹십자 방문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0-23 10:21:54
  • 최종수정 2020.10.2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장치료제 개발 현장 방문, 연구진·관계자 격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2일 경기도 용인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현장을 방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녹십자 R&D센터를 찾아 연구진과 관계자들을 만나 격려했다. 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는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치료 목적 사용승인을 받았다.

이 대표는 “올해 초 방문했을 때 허은철 사장이 나에게 해준 말을 지금도 기억한다.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인데, 올해 하반기 안에 상용화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우리 국내 기업이 세계 최초가 될 가능성이 있는데 그 기업이 GC녹십자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기 치료, 다수 치료, 동시 치료를 할 수 있다면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 청정국이 될 수 있다며 우리가 코로나19를 다른 나라보다 더 빨리 종식하고 그 이후로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녹십자를 찾아온 것은 코로나 조기 종식, 코로나 이후의 성공적 준비다”며 “허은철 사장을 만나서 얘기를 들어보니 안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