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임기 메시지'에 靑 침묵…내부선 '불쾌감'
윤석열 '임기 메시지'에 靑 침묵…내부선 '불쾌감'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10-23 17:00:37
  • 최종수정 2020.10.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날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증언한 것에 대해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실제로 메시지가 전달됐는지를 포함해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할 계획이 없다"고 했다.

청와대가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별도의 입장을 내거나 사실관계를 확인할 경우 논란이 더 커질 수 있는 데다 결국 여권과 검찰의 갈등 양상만 부각시켜 국정에 어려움을 더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도 청와대 물밑에서는 윤 총장의 전날 발언이 부적절했다며 불만을 토로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설령 대통령이 그런 메시지를 전달했더라도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이 공직자로서 적절한지 의문이라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일부에서는 윤 총장이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 관계자는 "검찰은 상위 기관의 통제를 받지 않는 절대적 존재라는 것인가"라며 "윤 총장의 언급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얘기"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오는 29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어, 청와대가 이 자리에서 윤 총장의 발언을 비롯해 여권과 검찰 간 갈등 문제에 대해 정리된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