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문가 판단 신뢰… 어르신 예방접종 예정대로"
정세균 "전문가 판단 신뢰… 어르신 예방접종 예정대로"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10-25 18:04:47
  • 최종수정 2020.10.2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무총리는 25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 문제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과학적 판단을 존중해 예정된 일정대로 만 62세부터 69세 어르신에 대한 접종을 내일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민께서는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정부 결정에 따라 예방 접종에 계속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최근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23일부터 이틀간 예방 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사망자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낮아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정 총리는 "질병청은 국민이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소통을 강화해 달라"며 "예방 접종 후 사망 또는 중증 이상 반응 사례는 철저하게 조사해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한편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것을 두고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 각 지자체는 경각심을 갖고 AI가 농장으로 전파하는 것을 막는 방역 조치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