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SK 배터리 소송 미국 ITC 최종 결정 12월10일로 또 연기
LG-SK 배터리 소송 미국 ITC 최종 결정 12월10일로 또 연기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10-27 06:08:10
  • 최종수정 2020.10.27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 SK이노베이션 소송전 (PG) [출처=연합뉴스]
LG화학 - SK이노베이션 소송전 (PG) [출처=연합뉴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결정을 12월10일로 또다시 연기했다.

당초 이달 5일로 예정됐던 최종 결정일을 26일(현지시간)로 연기했던 ITC는 이날 12월10일로 6주 더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ITC는 이날 위원회의 투표를 통해 재연기를 결정했다면서 그 배경이나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우리 시간으로 27일 오전 4시께 재연기가 공지됐으며,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측 모두 당황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업계에서는 판결 연기를 두고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 소송을 둘러싼 ITC의 고심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모두 미국 내에서 자국에 대규모 투자를 통해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는 기업인 만큼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사업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는 패소 판결을 확정되는 데 대한 의견이 미국 내부에서도 분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미국 대선과 맞물려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SK이노베이션에 불리한 판결을 원치 않으며, 만약 SK가 패소하면 이례적으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언론 등에서 제기되기도 했다.

ITC가 판결을 연기할 수는 있지만 두 차례에 걸쳐 두달 넘게 미루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양사의 소송 리스크도 장기화되는 모습이다.

다만 업계 관계자는 "두 차례 연기된 전례도 있으며 코로나19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