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전문가들 판단 믿고 독감 백신 맞아달라"…접종 직접 참여
박능후 "전문가들 판단 믿고 독감 백신 맞아달라"…접종 직접 참여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10-27 13:53:01
  • 최종수정 2020.10.2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위험 사라져서 아냐…"나 하나쯤이야' 방심하면 또 위기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과 관련해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예방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다시 당부했다.

이날 박능후 차장은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전문가들의 판단을 믿고 예방접종에 참여해달라"며 "저도 오늘 예방접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차장은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이 오히려 우리의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3주 차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도 지적했다

박 차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한 지 3주째로 접어드는 가운데 지난 2주간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68.7명으로, 직전 2주간의 59.4명에 비해 다소 증가했다"면서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이 오히려 우리의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한 이후 대중교통 이용량, 카드 매출 등이 증가하며 일상적인 이동과 활동이 회복 중이지마느 자칫 위험이 사라진 것으로 잘못 인식해 '설마, 나 하나쯤이야' 하고 방심한다면 코로나19는 취약한 곳을 파고들어 다시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