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의 巨星' 이건희 회장 영면…영결식 후 한남동 자택·사업장 등 돌고 장지 이동할 듯
'재계의 巨星' 이건희 회장 영면…영결식 후 한남동 자택·사업장 등 돌고 장지 이동할 듯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10-28 06:02:36
  • 최종수정 2020.10.28 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영면하는 고 삼성 이건희 회장 [출처=연합뉴스]
28일 영면하는 고 삼성 이건희 회장 [출처=연합뉴스]

한국 재계의 '거성'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이 28일 오전 엄수된다.

삼성은 이날 오전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한다. 삼성측은 이 회장의 장례가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만큼 영결식도 간소하게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4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만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해 비공개로 영결식을 하고 발인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후 장지까지 이동은 두가지 방법이 거론되고 있다. 하나는 이건희 회장의 운구 행렬이 생전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돌며 임직원들고 마지막 이별을 고하는 것이다.

장지와 가까운 삼성전자의 수원 본사와 이건희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군 기흥 반도체 공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용산구 한남동 이건희 회장 자택, 이태원동 승지원 등을 거쳐 갈 가능성도 있다. 승지원은 선대 이병철 회장의 집을 개조해 만든 삼성그룹의 영빈관으로, 생전 이 회장은 이곳을 집무실로 많이 이용했다. 

영결식 이후 곧바로 운구차는 장지로 이동하고, 영정 사진을 실은 차량만 사업장을 돌 가능성도 있다. 

삼성 측은 “영결식 등 발인 절차도 유가족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가족장인 만큼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장지는 부친인 고 이병철 선대 회장과 모친 박두을 여사가 묻혀 있는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삼성가 선영이나 그 윗대를 모신 수원 가족 선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