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청와대 경호처장이 '몸수색' 사과…수용한다"
주호영 "청와대 경호처장이 '몸수색' 사과…수용한다"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10-29 14:30:50
  • 최종수정 2020.10.2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 전 청와대 경호관들에게 '몸수색'을 당한 것에 대해 청와대 경호처 측의 사과를 받았으며, 이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를 앞두고 청와대 경호처장이 찾아와 '의전이 매끄럽지 못했던 것에 대단히 죄송하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과를 수용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면서 "뭘 어떻게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국회 운영위는 청와대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종호 민정수석 등의 하루 전 불출석 통보에 국민의힘이 반발하면서 일정이 내달 4일로 연기됐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