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순 호소…"국회가 체포 동의하면 검찰 거수기 돼"
정정순 호소…"국회가 체포 동의하면 검찰 거수기 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10-29 14:45:56
  • 최종수정 2020.10.2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15 총선 회계부정 혐의로 체포동의안이 제출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은 29일 "국회가 검찰의 정치 논리에 휘둘려 검찰의 거수기가 될 우려가 있다"며 반대 투표를 호소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신의 체포동의안 표결이 진행되기에 앞서 신상발언 기회를 얻어 "동료 의원이 출석에 응하지 않았다고 해서 체포에 동의한다면 검찰은 의원들을 상대로 쉽고 간편하게 체포영장을 청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표결 결과에 따라 향후 국회의원은 검사에게 피의자로 낙인찍히면 반드시 검사가 지정하는 날에 검사실에 출석해 조사에 응해야 한다는 의무가 주어질 수 있다"며 "헌법이 국회의원에게 부여한 불체포 특권을 스스로 유명무실하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코 검찰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다만 검찰의 부당한 체포영장에는 동의할 수 없었기에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