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이낙연, 해괴한 말…무공천이 공당의 도리"
류호정 "이낙연, 해괴한 말…무공천이 공당의 도리"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10-30 18:03:01
  • 최종수정 2020.10.3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에 대해 "비겁하다"고 비난했다.

류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대표는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말했다. 해괴한 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류 의원은 "공천권은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추천하는 정당의 권리"라며 "민주당은 그 권리행사에 오류가 있으면 공천하지 않을 의무를 스스로 부여했다. '공당의 도리'는 공천권의 행사가 아니라 공천하지 않을 의무의 이행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이던 때 만들어진 규정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표 시절 당시 자유한국당의 같은 행태를 '후안무치'라 비난했다"며 "어째서 집권당은 두 전직 대표의 책임정치를 곡해하고 '내로남불'의 덫에 제 발로 들어가느냐"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2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