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위해 전당원투표...국민의힘 “책임 없는 행동”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위해 전당원투표...국민의힘 “책임 없는 행동”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20-10-31 14:32:42
  • 최종수정 2020.10.3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날 10시부터 내달 1일 6시까지 이틀간 전당원투표 진행
원칙적으로 당헌 따라 후보 공천할 수 없어...개정안으로 후보낼 듯
국민의힘 "피해자에게 사죄 필요...책임 있는 공당 도리 다해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1일 내년 4월에 있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해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투표를 시작했다.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하게 된 경우 재보궐선거에 새 후보자를 내놓지 않는다라는 기존 규정을 바꿔서 후보자를 추천하겠다는 것이다. 여당에서는 이에 대해 책임 없는 모습이라며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내달 1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전당원투표를 진행한다. 이는 재보선 무공천 관련 당헌인 96조 2항에 ‘단, 전당원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라는 단서 조항을 넣는 개정안과 내년 4월 재보궐선거 후보 공천 찬반을 묻는 권리당원·대의원 온라인투표다.

투표에는 2019년 12월31일까지 입당을 완료한 가운데 2019년 7월1일부터 2020년 6월30일까지 당비를 6회 이상 납부한 당원이 참여할 수 있다.

당원투표 안건이 가결되면 민주당은 당무위원회와 중앙위원회를 열어 당헌 개정을 마무리하고, 내달 중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를 구성해 본격적인 경선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 따르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번 보궐 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 논란에 따라 진행되는 만큼 원칙적으로 민주당은 후보 공천을 하지 않아야 된다. 다만 당 지도부에서는 내년 보선이 차기 대선과 직결되는 사안이기 때문에 당헌을 고쳐서라도 후보를 내야 한다는 방향으로 결론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8·29 전당대회에 투표했던 대의원과 권리당원은 당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온라인투표에 참여해달라"며 적극 안내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당원투표 제안문 내용
더불어민주당 전당원투표 제안문 내용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소신과 약속을 뒤집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모습이냐”며 강력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 여성에게 사과와 답변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 대표는 진정으로 피해여성에게 사죄의 마음을 전하는 모습으로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를 다해야 한다"며 "어떤 변명과 조건도 달지 말고 피해자와 국민을 바라보고 진심이 담긴 격조 있는 사과와 답변을 내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당 출신 단체장 성추행이라는 사유로 1년 임기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데도 민주당에게서 진정한 반성과 자숙의 태도는 찾아볼 수 없다"며 "현 정권의 위선과 이중성은 켜켜이 쌓여가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