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 펜실베이니아주 우편투표 논란의 중심이 될 듯
[미 대선] 펜실베이니아주 우편투표 논란의 중심이 될 듯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1-05 09:45:57
  • 최종수정 2020.11.0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선 핵심 경합주로 꼽히는 펜실베이니아주가 개표 결과를 둘러싼 정치적, 법적 논란의 중심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일 이후 도착된 우편투표는 무효 처리되야 한다며 법정 싸움에 돌입했다. 

5일 외신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중간 개표 집계에 고무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한 연설에서 "애리조나에서 졌지만 펜실베이니아에서 크게 이겨 만회할 수 있었다. 지금 이곳에서 69만 표 차로 앞서고 있다"라며 승리를 장담했다.

이어 "이런 표 차라면 앞으로 민주당이 이를 뒤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우편투표가 개봉되면 상황은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른다. 선거인단이 20명인 펜실베이니아주는 오는 6일까지 도착한 우편투표를 유효표로 인정하기로 했다.

사전 우표투표가 바이든 후보에게 유리할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100만표 이상이라면 산술적으로 역전할 가능성이 여전하다.

4년 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297만표를 얻어 0.7%포인트(약 4만4천표) 차이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아슬아슬하게 이겼다.

이를 고려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 득표수에 거의 근접했고 바이든 후보는 추가 득표 여력이 상대적으로 크다.

미 대선 사전투표 행렬[사진=연합뉴스]
미 대선 사전투표 행렬[사진=연합뉴스]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주의 개표와 관련, 4일 방송을 통해 "개표 작업에 시간이 걸릴 것 같다. 하지만 우리가 이길 것"이라며 우편투표로 막판 뒤집기를 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를 제외하고도 대선 승리의 기준선인 27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한다면 이 우편투표가 크게 문제 되지 않겠지만 초박빙이라면 전혀 다른 양상이 펼쳐질 수도 있다.

기록적 참여율을 보인 우편투표를 의식해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연설과 트위터를 통해 선거일 이후에도 인정되는 우편투표를 '사기극'이라고 규정하고 무효표로 처리돼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4일 올린 트위터에 "그들(민주당)은 선거를 훔치려고 한다"라고 비난한 데 이어 백악관 연설에서도 "한 무리의 매우 슬픈 사람들(민주당 지지자)이 나에게 투표한 수백만 명의 참정권을 박탈하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벽 4시에 갑자기 어디서 등장한 표가 개표 집계에 추가되는 일이 벌어지면 안 된다"라면서 "(우편투표 결과에 대해) 연방대법원에서 해결할 것이다"라고 말해 소송전을 예고했다.

2000년 대선에서 플로리다주의 개표 결과를 놓고 연방 대법원까지 개입해 선거일 이후 한 달간 계속된 혼란이 재현될 공산도 있는 것이다.

바이든 캠프는 트럼프 대통령의 '소송전' 언급에 "펜실베이니아 법원에서 열리는 어떤 재판에도 이길 것"이라고 되받았다.

[위키리크스한국=장원석 기자]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