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항체치료제 CT-P59, 임상 1상서 치료 효과 확인”
“코로나 항체치료제 CT-P59, 임상 1상서 치료 효과 확인”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1-06 09:38:39
  • 최종수정 2020.11.0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은 6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지원 사업의 지원을 받아 임상 진행 중인 'CT-P59'의 경증환자 대상 1상 임상시험 결과에서 안전성과 빠른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임상 결과는 최근 열린 2020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CT-P59 임상에 참여한 김진용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의 구두 발표로 진행했다.

임상은 한국·유럽 내 3개 임상 기관에서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 18명을 대상으로 CT-P59의 안전성과 내약성, 임상 증상 변화 및 바이러스 변화를 평가했다.

임상 결과에 따르면 CT-P59 투여로 인한 특이적 이상 사례가 관찰되지 않아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했다. 약물 투여 이후 증상 회복까지 걸린 평균시간이 위약군 대비 44% 단축했다.

CT-P59를 투약 받은 환자들은 모두 회복됐지만 위약군 중 일부는 악화됐다. 이번 임상 참여자는 대부분 고령 환자였고, 위약군과 달리 CT-P59 투여 환자 중에는 중증으로 발전한 경우는 없었다.

김진용 전문의는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에게 CT-P59 투여시 증상이 완화되는 것을 실제로 확인할 수 있었으며, 현재 진행 중인 대규모 임상 시험에서 CT-P59 효과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