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월성 원전 수사·특활비 조사 논란 속 오늘 신임 차장검사 대상 강연
윤석열, 월성 원전 수사·특활비 조사 논란 속 오늘 신임 차장검사 대상 강연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11-09 06:08:21
  • 최종수정 2020.11.09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0월 29일 오후 대전 지역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전지방검찰청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0월 29일 오후 대전 지역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전지방검찰청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대전지검의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와 검찰 특수활동비 조사를 둘러싼 논란 속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을 다시 방문해 신임 차장검사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 나선다.

윤 총장의 법무연수원 강연은 이번이 두 번째다. 특히 대전지검의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와 검찰 특수활동비 조사를 둘러싼 논란 속에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3일 초임 부장검사들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검찰 개혁의 비전과 목표는 형사법 집행 과정에서 공정과 평등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살아있는 권력 등 사회적 강자의 범죄를 엄벌해 국민의 검찰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법 집행기관으로서 검찰의 기본원칙을 강조한 것이지만,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여권의 사퇴 압박 속에서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항전 의지를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란 해석을 낳았다.

실제로 이 강연 이후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은 더욱 깊어졌다.

추 장관은 지난 5일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여당 의원의 질의에 "(윤 총장이) 특활비를 주머닛돈처럼 사용한다"고 언급한 뒤 이튿날 대검 감찰부에 대검찰청 등의 특수활동비 지급과 배정 내역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맞물려 대전지검은 지난 5∼6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등을 압수수색하며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이에 여권에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공격해 정부를 흔들려는 야당의 전략에 윤 총장과 검찰이 호응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며, 추 장관도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부의 검찰개혁 기조와 수사 현안 등을 놓고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 구도가 심화하는 가운데, 일각에선 윤 총장이 이날 강연에서 또다시 `작심 발언'을 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