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DX 데이 개최…실사례·사업 비전 공개
KT, AI/DX 데이 개최…실사례·사업 비전 공개
  • 박영근 기자
  • 기사승인 2020-11-11 09:21:27
  • 최종수정 2020.11.1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사진=KT]

KT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인공지능/디지털혁신 데이를 개최하고 실사례 및 다른 산업의 혁신을 이끌겠다는 비전 실천을 다짐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구현모 대표를 비롯한 50여 명의 KT 주요 임원들은 거리두기를 실행하며 이뤄졌다. 전국 광역본부 직원들은 화상회의를 통해 참여했다. 이외에도 AI/DX 데이 현장을 촬영해 KBN(KT 사내방송) 스트리밍 중계로 KT그룹의 전 임직원들에게 PC와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 제공됐다.

지난 8월에 이어 두 번째 열린 이번 AI/DX 데이에서는 기업고객(B2B) 분야를 중심으로 KT의 AI 및 클라우드 사업전략과 성과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세션1과 세션2로 나눠 진행됐다. 세션1에선 AI B2B 분야에서 사업 현황 및 성과 발표가 있었다. 세션2에선 DX 플랫폼에 기반한 협업 사례와 클라우드 사업전략을 공유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KT뿐 아니라 다른 기업에서도 참여해 KT의 DX 솔루션에 기반한 혁신사례가 공유돼 눈길을 끌었다. 세션1에선 '매드포갈릭'을 운영하는 외식업체 MFG코리아의 윤나라 대표가 'MFG코리아의 외식 DX 추진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세션2에선 현대건설기계 산업차량 R&D부문장인 황종현 상무가 'KT-현대건설기계의 DX 플랫폼 협업 가치와 미래'를 주제로 다뤘다.

윤나라 대표는 코로나19 영향과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확대로 인해 식음료업계가 급속히 변화하는 가운데 MFG코리아는 KT와 협력해 온-오프라인 통합 플랫폼을 기반으로 DX를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KT는 매드포갈릭 봉은사점에 AI 서빙로봇을 선보여 시범 운영 중이며, 조만간 보이스봇을 활용한 예약·주문 서비스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AI를 활용한 DX가 외식업계 전반에 확산될 것으로 예상했다.

황종현 부문장은 KT와 현대건설기계가 손잡고 추진 중인 5G 기반의 무인지게차 실증 성과와 사업화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KT와 현대건설기계는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ABC(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솔루션을 기반으로 스마트 산업차량·건설기계 DX 플랫폼 개발과 사업화를 추진 중이다. 황 부문장이 발표한 현대건설기계 사례는 DX 솔루션이 물류·스마트팩토리 혁신에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KT 구현모 대표는 "이번 AI/DX 데이에서 KT뿐 아니라 MFG코리아, 현대건설기계 등 다른 기업의 사례를 들어보니 KT는 이미 디지털 플랫폼기업으로 변화를 시작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 KT가 ABC 기반의 디지털 플랫폼기업으로 변신하는데 AI/DX 데이가 소통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영근 기자]
 

bokil8@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