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부산 영업사원 확진자 서울 본사 방문, 재택 전환 ‘초비상’
한독 부산 영업사원 확진자 서울 본사 방문, 재택 전환 ‘초비상’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1-11 09:53:52
  • 최종수정 2020.11.1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독의 부산지역 영업사원 1명이 코로나 확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부산지역 영업지점에 근무 중인 영업사원 1명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 영업지점 근무자들은 재택근무에 돌입했고, 밀접 접촉자들은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확진을 받은 이 영업사원은 최근 서울 강남구 본사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한독은 본사 근무 직원들도 전원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확진 소식 이후 본사 건물에서 전방위적으로 방역을 실시했고, 예방 차원에서 전직원들은 재택근무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