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연방총무청에 ‘정권이양 협력’ 지시…법적 투쟁은 지속
트럼프, 연방총무청에 ‘정권이양 협력’ 지시…법적 투쟁은 지속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11-24 09:08:04
  • 최종수정 2020.11.24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로의 정권 이양에 협력하라고 연방총무청(GSA)과 자신의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우리의 (대선 개표 결과에 대한) 소송은 강력하게 계속될 것이며, 우리는 잘 싸울 것이고, 이길 것이라고 믿는다"면서도 "그런데도 우리나라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나는 에밀리(GSA 청장)와 그의 팀이 원래의 절차에 따라 필요한 일을 하도록 권고한다. 내 팀에도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고 했다.

대선일 뒤 지난 3주간 개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에게 정권을 이양하는 작업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아울러 그는 "에밀리 머피의 국가에 대한 헌신과 충성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면서 그녀나 그 가족, GSA의 직원들이 위협받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국의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23일(현지시간) 공식 승인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AP통신은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11·3 대선의 "분명한 승자"라고 GSA가 확인했다면서 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로부터의 정권 인수의 길을 연 것이라고 전했다.

GSA가 그동안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공식적으로 승인하지 않아 바이든 인수위가 정권 인수를 위한 자금과 인력을 받지 못해 국가안보 등 정부 업무의 연속성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