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국 BGF그룹 대표, 사장 승진…2세 경영 본격화 책임경영 강화
홍정국 BGF그룹 대표, 사장 승진…2세 경영 본격화 책임경영 강화
  • 장은진 기자
  • 기사승인 2020-11-27 17:20:52
  • 최종수정 2020.11.2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GF그룹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 실시…"조직 안정성 유지"
홍정국 BGF 대표이사 사장. [사진제공=BGF리테일]
홍정국 BGF 대표이사 사장. [사진제공=BGF리테일]

홍정국 BGF 대표가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그룹 내 오너 2세 경영도 본격화됐다.

27일 BGF그룹은 홍석조 BGF그룹 회장의 장남인 홍정국 대표가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고 밝혔다.

이날 BGF그룹은 2021년 정기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BGF그룹은 홍정국 대표를 승진시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그룹 전반의 신성장 기반을 발굴 및 육성하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다.

오너 책임 경영 강화 작업과 함께 8명의 임원 인사도 이뤄졌다.

장영철 전무가 편의점 CU 운영사인 BGF리테일 상품·해외사업부문장에 내정됐으며, 안기성 전무도 영업·개발부문장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BGF 전략기획실장에는 오정후 전무를, 인사총무실장의 경우 민승배 상무를 선임했다.

BGF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외부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조직 안정성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내부적인 변화를 통해 미래 성장과 새로운 도약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역량이 검증된 차세대 인재를 중용해 변화하는 경영 환경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고 계열사 간 균형 있게 성장하도록 전략적인 인력 배치를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조직 개편도 진행됐다.

편의점 CU 운영사 BGF리테일의 경우 현장조직 정비와 함께 해외사업실 조직 강화, 상품혁신 태스크포스팀(TFT) 신설 등이 이뤄진다.

BGF그룹 관계자는 "조직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잠재력 있는 인재를 전진 배치했다"면서 "유통환경 변화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지속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구축하는데 의미를 뒀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