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쌓이는 빚 청구서' 코로나 금융지원 250조 넘어섰다
'쌓이는 빚 청구서' 코로나 금융지원 250조 넘어섰다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11-29 15:18:05
  • 최종수정 2020.11.2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음식점업에 대한 금융 지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소기업, 자영업자 금융지원은 250조원을 넘어섰다.

2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2월 7일부터 이달 20일까지 금융권에서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을 위해 집행한 금융지원 규모는 총 235만 9000건, 250조 9000억원에 달한다.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 규모는 총 198조 3000억원이다. 신규 대출이 88조 1000억원, 만기 연장이 110조 2000억원이다. 보증지원은 52조 7000억원이다. 업종별로 보면 음식점업(43만건), 소매업(38만건), 도매업(29만건) 순으로 많았고, 여행·레저업과 숙박업에도 각각 8만건, 3만건의 지원이 이뤄졌다.

우선 정부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3000만원 한도의 연 1.5%의 고정금리를 적용해 대출을 해줬다. 집행액은 14조 7000억원이다. 5월부터 시작된 소상공인 2차 대출 프로그램은 총 2조 8000억원이 나갔다. 시행 초기 1000만원이었던 대출 한도는 9월 23일부터 2000만원으로 올랐고, 1차 대출과 중복 수혜가 가능하도록 문호가 넓어졌다. 이에 개편 전 74억원이었던 하루 평균 대출액은 개편 후 549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또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들이 중소, 중견 기업 우대 대출을 시행해 지금까지 22조 6000억원이 집행됐다. 수출기업에 대한 우대 보증 규모는 6조 7000억원에 이른다.

정부가 이 같은 지원책을 쏟아낸 것은 코로나19로 당장 벼랑 끝에 몰린 이들을 구해야 한다는 시급성 때문이다.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유동자금을 공급해 급한 불은 끌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