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문제된 일들 유감·사과"…국민의힘 "번지수 잘못"
윤호중 "문제된 일들 유감·사과"…국민의힘 "번지수 잘못"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12-02 16:34:08
  • 최종수정 2020.12.0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은 2일 "위원회의 원만한 운영을 위해 문제 됐던 일들에 대해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님들이 위원회에 바로 출석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개인의 일로 위원회가 파행 운영되거나 정상 운영이 안 된다면 얼마든지 제가 희생을 해서 원하는 말씀을 해 드릴 수 있다"고도 했다.

윤 위원장은 지난달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간사 사보임'을 거론하고, 김도읍 의원의 보좌관과 관련해 "제대로 보필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국민의힘은 윤 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법사위 회의에 불참하고 있다.

이날 오후 전체회의도 반쪽으로 진행되자 윤 위원장은 잠시 정회하고 국민의힘 의원들의 참석을 기다렸으나 나타나지 않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윤 위원장은 다만 사과의 뜻을 "구체적 이야기를 다 드릴 것은 없다"며 정확히 어떤 발언에 대한 사과인지는 특정하지 않았다.

이에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별도 자료를 내고 "윤 위원장이 오후 법사위 전체회의에 들어오면 '포괄적 유감' 표시를 하겠다고 알려왔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야당 간사 교체 요구, 언론 모독, 보좌진 폄훼 등 세 가지에 대한 분명한 사과를 요구했음에도 유감 표명 운운하는 것은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잘못한 쪽이 공식 사과하면 상대가 수용 여부를 결정하는 게 상식"이라며 "그래 놓고 윤 위원장과 여당은 오늘도 법사위 소위도 마음대로 정해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지적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