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수사 받던 ‘옵티머스 의혹’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檢수사 받던 ‘옵티머스 의혹’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12-04 00:50:59
  • 최종수정 2020.12.04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늦께 까지 검찰 조사받다 저녁때쯤 종적 감춰
가족에게 ‘미안하다’ 말 남겨...극단적 선택 추정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

옵티머스 관련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소속 부실장이 서울 법원 인근에서 3일 저녁 숨진 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91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이 대표 비서실 부실장 이모씨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건물 수색 도중 발견했다. 이씨는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인물이다.

이씨는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변호인이 동석한 가운데 오후 630분께까지 조사를 받았고,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종적을 감췄다.

경찰은 가족으로부터 이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소재를 파악하다가 그를 발견했다. 이씨는 숨지기 전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아직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이 대표의 전남도지사 시절 정무특보를 지냈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이 대표가 지난 25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관련 업체인 트러스트올로부터 종로 선거사무실 복합기 임대료 월 115천원을 지원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씨 등 2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