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선거인단 270명 ‘공식확보’…미 대통령 당선 확정
바이든, 선거인단 270명 ‘공식확보’…미 대통령 당선 확정
  • 장은진 기자
  • 기사승인 2020-12-05 14:31:03
  • 최종수정 2020.12.05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수를 ‘공식적’으로 확보했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현지언론은 55명의 선거인단을 가진 캘리포니아주가 선거 결과를 승인함에 따라 바이든 당선인은 공식적으로 선거인단 270명(전체 538명) 이상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AP통신 집계 기준 총 279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게 됐으며, 당선이 확정됐다.

통상 미 대선 승자는 선거일 직후 결정돼 각주의 선거결과 공식 승인에 따른 선거인단 확정은 형식적인 절차로 여겨져왔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으면서 주별 승인 결과가 주목됐다.

바이든 당선인이 이긴 주들 가운데서는 이제 콜로라도, 하와이, 뉴저지 등 세 곳의 공식 승인만 남았다. 세 곳의 선거인단까지 모두 확보하면 바이든 당선인은 총 306명의 선거인단을 공식 확보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32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각 주별 538명의 선거인단은 오는 14일 차기 대통령을 공식 선출하는 투표를 한다. 투표 결과는 내년 1월 6일 의회에서 승인, 공표하는 절차를 거친다.

미 대통령의 취임식은 내년 1월 20일로 예정됐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