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진 기소의견 송치…시세조작 의혹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진 기소의견 송치…시세조작 의혹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12-05 15:02:21
  • 최종수정 2020.12.0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시중은행과 체결한 실명계좌 계약이 이달 말 만료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찰이 시세조작 의혹을 받는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빗 운영진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5일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코인빗 실소유주인 최모 회장 등 총 3명을 사전자기록위작 및 사기 등 혐의로 입건해 최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특정 계정을 이용해 거래소 내부 계정끼리 코인을 사고파는 방식으로 거래량을 부풀리고 시세를 조작해 코인 거래가를 수십 배에서 수백 배까지 폭등시켜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코인빗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주요 코인들을 거래하는 거래소1과 외부 거래소와 거래를 할 수 없도록 입출금 계좌를 막아둔 거래소2를 운영하면서 두 거래소 모두에서 이런 방식을 통해 수백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은 유령 계정들을 이용해 장부상에만 존재하는 돈으로 일부 코인을 실제 거래한 것처럼 허위로 입금 내역을 기재해 코인 거래량을 조작한 혐의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8월 서울 강남구에 있는 코인빗 본사 등을 압수수색해 시세조작 정황이 담긴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에 코인빗 측은 경찰이 표적수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