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 대설주의보, 적설량 최대 7㎝... 오후부터 기온 급강하
전국 곳곳 대설주의보, 적설량 최대 7㎝... 오후부터 기온 급강하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12-13 09:23:34
  • 최종수정 2020.12.13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6시 10분께 서울 양천구 염창역(지하철 9호선) 부근에 눈이 내려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오전 6시 10분께 서울 양천구 염창역(지하철 9호선) 부근에 눈이 내려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3일 오전 7시 40분을 기해 서울 전역과 경기 안산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이에 앞서 경기와 강원 일대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됐고, 오전 8시에는 충북으로 특보 지역을 확대했다.

기상청이 예보한 대로 이날 서해 중부 해상에서 발달한 눈 구름대가 유입돼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충청 북부에 눈 또는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눈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동북동진함에 따라 중부 서해안에는 비 또는 눈, 기온이 낮은 중부 내륙에는 눈이 내려 쌓였다.

주요 지점의 적설량은 오전 6시 기준 서울 0.8㎝, 인천 0.6㎝, 경기 파주 판문점 0.8㎝, 가평 조종면 0.4㎝, 연천 백학면 0.8㎝, 강원 철원 외촌리 0.8㎝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많고, 경북 북부에도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늦은 오후까지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와 강원 내륙·산지, 충청 내륙, 경북 북부 내륙, 서해5도 2∼7㎝, 충남 서해안과 전북 동부, 강원 동해안, 경북 남부 내륙, 제주도 산지 1∼3㎝다.

오후부터는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내린 비나 눈이 얼어 도로가 매우 미끄럽기 때문에 차량과 보행자 안전사고,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눈이 그치면 기온이 뚝 떨어진다.

14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5∼10도 더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 5도 이하, 경기 동부와 충북, 경북 북부, 강원 영서는 영하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는 가운데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전망이다.

일부 중부지방에는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내려가면서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차량 위나 건물 앞길은 미리 눈을 치워야 얼지 않는다"며 "전국적으로 한파로 인해 야외활동에 불편이 크고 도로가 미끄러워 교통이 매우 혼잡할 수 있으니 면접을 앞둔 수험생은 안전사고와 체온 유지 등에 각별히 유의하고 사전에 교통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