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1조 500억 원 규모 수리온 4차 양산 계약 체결
KAI, 1조 500억 원 규모 수리온 4차 양산 계약 체결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20-12-28 11:05:13
  • 최종수정 2020.12.2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리온 1,121억 원 PBL계약도 체결.. 2025년까지 수리부속 공급/수리
KAI, “육군의 수리온 헬기 안정적 운영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지원할 것”
수리온 (KUH-1) 사진. KAI가 1조 500억 원 규모 수리온 (KUH-1) 4차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사진=KAI 제공]
수리온 (KUH-1) 사진. KAI가 1조 500억 원 규모 수리온 (KUH-1) 4차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사진=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방위사업청과 1조 500억 원 규모 수리온(KUH-1) 4차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2024년까지 납품을 완료할 예정이다.

수리온은 육군의 노후 헬기인 UH-1H, 500MD를 대체하기 위해 126개 국내 산·학·연·관이 2006년 6월부터 6년 만에 개발에 성공한 국산 헬기다. 개발비는 약 1조 3000억 원이 투입됐다.

2012년 말 초도 납품한 이래 수리온은 군의 병력수송과 공중강습 등 각종 항공작전을 수행하면서 우수한 성능을 입증했다.

또한, 수리온은 의무후송전용헬기, 상륙기동헬기는 물론 경찰·해경·산림·소방 등 다양한 파생형 헬기로 개발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일조하고 있다.

같은 날 KAI는 방위사업청과 수리온(KUH-1) 수리부속 1차 성과기반군수지원(PBL, Performance Based Logistics) 계약도 체결했다. 1,121억 원 규모로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PBL은 전문업체가 계약품목에 대한 군수지원 업무를 전담해 성과달성 여부에 따라 성과금 또는 벌과금을 받는 제도로 군수 MRO의 한 가지 계약형태다.

수리온 PBL 계약은 이번이 처음이다. KAI는 이번 계약을 통해 육군의 수리온 수리부속 1,207개 품목에 대한 소요예측과 획득, 수송, 납품 및 수리 등의 제반 업무 일체를 전담하게 됐다.

수리온을 비롯한 국내 무기체계 PBL 계약은 통상 5년 단위로 진행됨에 따라 안정적인 부품조달이 가능할 뿐더러 소요군의 무기체계 후속지원 시 발생하는 각종 문제점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수리온 초도양산과 2차/3차 양산을 진행하며 계약된 동시조달 수리부속(CSP, Concurrent Spare Parts)이 육군에서 운영된 후 후속 수리부속 일환으로 이번 PBL이 체결됐다.

동시조달수리부속(CSP)은 군이 효율적인 가동율 유지를 위해 신규 무기체계 획득 시 동시에 구매하는 예비 부속품을 말한다.

KAI는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KT-1과 KA-1의 PBL을 시작으로 군단무인기 송골매 PBL, T-50과 FA-50의 PBL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 현재 KAI는 KT/A-1 3차, FA-50을 포함한 T-50 2차 및 상륙기동헬기 PBL을 수행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 헬기의 수리부속 구매 및 정비 소요기간이 기존보다 상당기간 단축됨으로써 가동율 향상과 운영유지비용 절감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산헬기의 안정적인 운영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지형 기자]

kjh@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