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발전부산물 등 자원순환 확대 ‘견인’
삼표, 발전부산물 등 자원순환 확대 ‘견인’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21-01-22 16:38:55
  • 최종수정 2021.01.2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표 계열 에스피에스엔에이, 한국발전부산물자원순환협회 본격 활동
“발전부산물 친환경적 재활용 확대 및 지속 가능 순환경제 정착 노력”
친환경 건설기초소재 분야 선도기업 삼표그룹이 순환자원의 재활용 촉진을 위해 국내 주요 발전사들과 본격적인 협력사업에 나선다. 한국발전부산물자원순환협회가 22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열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표그룹 제공]
친환경 건설기초소재 분야 선도기업 삼표그룹이 순환자원의 재활용 촉진을 위해 국내 주요 발전사들과 본격적인 협력사업에 나선다. 한국발전부산물자원순환협회가 22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열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표그룹 제공]

친환경 건설기초소재 분야 선도기업인 삼표그룹이 석탄재를 비롯한 순환자원의 재활용 촉진을 위해 국내 주요 발전사들과 본격적인 협력사업에 나섰다.

삼표그룹 에스피에스엔에이(SP S&A)는 22일 “한국발전부산물자원순환협회가 서울 강서구 마곡동 협회 사무실에서 현판식과 함께 정기총회를 열어 올해 사업계획과 예산 등을 의결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이날 밝혔다.

에스피에스엔에이를 비롯한 재활용업체 등 7개사와 한국남동발전을 포함한 국내 주요 발전 5개사가 회원으로 참여한 한국발전부산물자원순환협회는 석탄재 등 국내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의 재활용 촉진을 위해 지난해 4월 출범했다.

한국발전부산물자원순환협회는 올해부터 한국남동발전을 시작으로 국내 주요 발전 5개사가 순차에 따라 회장사를 맡고, 에스피에스엔에이가 재활용업체를 대표해 부회장사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임원진을 구성해 활동하게 된다.

에스피에스엔에이는 그간 한국발전부산물자원순환협회 초대 회장사를 맡아 발전부산물의 친환경 재활용 확대를 위한 R&D 투자 확대와 규제개선, 회원사 간 협력 강화를 견인해 왔다.

에스피에스엔에이 관계자는 “앞으로 석탄재와 탈황석고 등 발전부산물의 친환경적 재활용 확대를 통해 온실가스 저감과 자연환경 보전에 기여하는 등 지속 가능한 순환경제 정착을 위한 사회적 책무를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회 현판식은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현판식, 정기총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위키리크스한국=김지형 기자]

kjh@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