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인천 LNG 생산기지' 저장탱크 20만㎘급 3기 완공
금호산업, '인천 LNG 생산기지' 저장탱크 20만㎘급 3기 완공
  • 박영근 기자
  • 기사승인 2021-01-28 11:16:28
  • 최종수정 2021.01.2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호산업]
[사진=금호산업]

금호산업이 인천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기지 '4지구 증설공사'로 20만㎘급 LNG 저장탱크 3기를 준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인천 LNG 생산기지는 인천광역시 송도국제도시 남서측 해상에 여의도 면적 1.8배(45만평) 규모의 부지에 위치한 해상 천연가스 생산기지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번 저장탱크 3기 신설을 통해 60만㎘의 저장용량을 추가하게 돼 세계 최대 LNG 생산기지로 거듭나게 됐다고 전했다.

세계 각지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는 LNG수송선으로 운반된 후 LNG 생산기지의 저장탱크에 보관됐다가 수요처에 공급된다. 인천 LNG 생산기지는 2000만 수도권 시민에게 안정적으로 천연가스를 공급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금호산업은 수입산 자재를 우수 국산 자재로 대체하면서 월등한 품질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금호산업은 특수강판 용접봉을 국산화해 30년간 국내 공사현장에서 사용해 왔던 일본산 제품을 대체했다.

이번 공사는 5년간 이뤄졌으며 총 3215억 원의 비용이 투입됐다. 금호산업 단일 공공 공사로는 최대 공사로 알려졌다. LNG 저장탱크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리히터규모 7.0 이상에서도 견딜 수 있는 내진설계로 내구성 및 안정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이번 LNG 저장탱크 건설로 다양한 기술력을 축적 할 수 있었다"며 "향후 발주예정인 '당진 제5기지' 건설 등에 금호산업의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적극 참여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영근 기자]

bokil8@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