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뉴 스페이스 선도 위한 잰걸음
KAI, 뉴 스페이스 선도 위한 잰걸음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21-02-03 14:11:10
  • 최종수정 2021.02.03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 스페이스 TF’구성, 전략적 제휴 등 사업다각화 집중 검토
“KAI 독자 밸류체인 구축으로 뉴 스페이스 시대 선도할 것”
KAI가 뉴 스페이스 TF를 구성해 전략적 제휴 등 사업다각화를 집중 검토한다. KAI가 개발을 주관하는 500kg급 차세대 중형위성 2호 [사진=KAI 제공]
KAI가 뉴 스페이스 TF를 구성해 전략적 제휴 등 사업다각화를 집중 검토한다. KAI가 개발을 주관하는 500kg급 차세대 중형위성 2호 [사진=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3일 사천 본사에서 우주산업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뉴 스페이스 TF’를 출범시켰다.

뉴 스페이스 TF는 미래사업부문장을 TF 장으로 전사 전략그룹과 재무그룹 등 사내 역량을 총 결집하여 구성했다.

KAI는 500조원으로 추산되는 우주시장에서 미래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업체 중심의 밸류체인을 완성한다는 목표다.

KAI가 보유한 핵심역량과 경쟁력을 토대로 시장선도형 체제 전환과 전략적 제휴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주분야 전문기관, 기업 및 스타트업과의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KAI는 중·대형위성에서 소형·초소형위성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위성 간 융복합 솔루션을 개발하고 우주사업 영역을 넓히기 위해 지난달 18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또한, KAI는 20기 이상 초소형위성의 동시 제작이 가능하며, 위성의 설계~제작~조립~시험이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우주센터를 작년 8월 준공한 바 있다.

KAI 관계자는 “25년간 국내 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투자와 기술을 확보”했다며 “KAI 중심의 밸류체인을 완성하여 뉴 스페이스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KAI는 지난 1994년부터 다목적실용위성, 차세대중형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등 다양한 위성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왔다.

또한, 우주탐사 시대를 대비한 달 궤도선 핵심 구성품 국산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대형 추진제 탱크 제작과 총조립을 수행하는 등 우주분야의 Total Solution Provider로서 역량을 확보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지형 기자]

kjh@wikileaks-kr.org